테크노아
> 기획&벤치 > 강좌
멤브레인 키보드, 'N'을 입력하라. (1)
테크노아  |  webmaster@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1.06.12  21:4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강좌] 멤브레인 키보드, 'N'을 입력하라. (1)
-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멤브레인 방식 키보드의 원리를 알아 본다. -


이번에는 키보드~!

 컴퓨터 개론이라는 과목을 공부할 때, 앞 부분에서 배우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하드웨어의 구성이라는 내용이었던 것으로 필자는 기억한다.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하드웨어라는 것은 컴퓨터를 구성하고 있는 기계들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 녀석들은 소프트웨어라 불리는 것들에 의해 동작하게 된다.

 이 하드웨어는 크게 '중앙 처리 장치'와 '주변 장치'로 구성되며 '주변 장치'에는 '입력', '출력' 그리고 '저장' 장치가 있다. 일반 사용자들의 경우 운영체제의 벽에 가리어져 중앙 처리 장치에는 직접적으로 접근하는 일은 없으며, 대부분의 경우 일반 사용자들은 주변 장치까지만 사용하게 된다.

 컴퓨터를 사용하는 데 있어서 사용자와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하는 이들 주변 장치, 그 중에서도 기본이 되는 것은 역시 '입력 장치' 이다. 컴퓨터에 다양한 데이터를 입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입력 장치'들 중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것은 바로 '키보드'이다.

 Apple II 로 대표되는 8비트 컴퓨터에서부터 기본적인 입력 장치로 사용된 키보드는 지정된 키를 입력하는 메커니즘에 따라 '멤브레인(Membrane)' 방식과 '기계식(Mechanical)' 방식 키보드로 나뉜다.

 물론 키의 배열(자판)에 따라 한글의 경우 2 벌식, 3 벌식으로 나뉘며 영문은  Qwerty 자판과 Dvorak 으로 구분하기도 하지만 이것은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에 따라서는 변환이 가능하므로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다.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2 벌식 자판

멤브레인 키보드 전성시대

 현재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키보드의 거의 대부분(일부 매니아 혹은 구형 기계식 키보드 사용자를 제외한 거의 100%)은 멤브레인 방식이다. 비교적 고가에 팔고 있는 마이크로 소프트 내추럴 프로 / 인터넷 프로 키보드의 경우에도 멤브레인 방식이며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삼성 / LG 10x 키보드는 말할 것도 없이 멤브레인 방식이다.


시장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

 이처럼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가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것은 박막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생산단가가 월등히 낮아졌기 때문이다. 하드웨어에 관심이 많으신 독자 분들은 아시겠지만 현재 외국 쇼핑몰에서 간단히 찾을 수 있는 기계식 키보드의 가격은 일반 멤브레인 키보드의 8~10 배에 이를 정도로 비싼 편이다.

 기계식 키보드의 희소성도 희소성이지만 생산 단가 자체가 멤브레인 키보드에 비해 훨씬 높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가격도 상승하게 된다.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가 가격이 저렴할 수밖에 없는 이유, 그리고 멤브레인 방식 키보드에 대해 이번 강좌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자.

멤브레인(Membrane)

 멤브레인(Membrane)이라는 단어를 국어로 직역하면 막(膜)이라는 한 글자로 표현할 수 있다.


키보드 내부의 고무 재질의 막(membrane)

 테크노아에 있는 수많은 멤브레인 키보드 중에서 하나를 골라 해부한 사진이다. 위의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멤브레인 키보드 내부에는 위와 같은 고무막이 하나의 거대한 막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일단 한 번 금형을 만들면 플라스틱 사출기에서 한 장의 멤브레인 판을 제작하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므로 처음 금형을 만들 때의 초기 제작비만 어느 정토 투자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한 장점(일반적으로 생산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을 가지고 있다.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는 키마다 일일이 마이크로 스위치를 부착해야하는 기계식 키보드의 비용상의 단점을 해결하여 값싸게 대량 생산이 가능한 장점이 있기 때문에 근래에 들어서는 거의 대부분의 컴퓨터 시스템에 기본적으로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가 탑재되고 있는 실정이다.

 구형 컴퓨터에서는 종종 기계식 키보드를 찾을 수 있는데 ( 필자가 skk 대학교 내에 버려진 AT 컴퓨터에서 기계식 키보드를 발견하고 재빨리 주워다 동아리 방에 가져다 놓은 추억이 있다. ) 이는 구형 컴퓨터가 제작되던 당시만 해도 멤브레인이 일반화되지 않아 기계식 키보드의 생산량이 어느 정도 여유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멤브레인을 응용한 멤브레인 스위치 - 일상 생활에서 자주 접할 수 있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는 가운데 사용하고 있는 이들 멤브레인 스위치의 응용 범위는 실로 대단하여 (필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하루라도 멤브레인 스위치를 이용하지 않으면 입안에 혓바늘(가시가 아니다. -_-;)이 돋을 것만 같다.

내는 죽어도, IRQ 1 번은 안 놓친다.

'컴퓨터에 'N'이라는 데이터를 입력하기 위한 방법은 어떠한 것이 있을까요?' 라고 필자가 묻는다면 독자여러분들은 어떻게 대답하시겠는가? 너무나 간단한 것을 묻는 필자를 어이 없는 눈으로 바라보시는 독자 분들도 있을 것이다.

 누구나 쉽게 입력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 키보드의 'N' 키를 누르는 것이다. 가장 빠르고 쉬운 입력 방법이다. 이 외에도 'N'이라는 데이터를 입력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다. 이에 대한 여러 가지 해답을 아시는 분들은 바로 글의 아래의 글에 대한 관련 게시물 작성 란에 reply를 달아 주시길......

 대부분의 독자 분들께서 아시겠지만 PC를 구성하고 있는 수 많은 하드웨어 중에서 IRQ 1 번을 점유하고 있는 것은 바로 키보드이다. 어떠한 운영체제에서건 거의 변함이 없는 부동의 1 번을 지키고 있는 키보드.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데이터를 주고 받아야 하는 중요성 때문에 수 많은 장치들이 점유하기 위해 노력하는 - 때로는 부족하여 공유하기도 하는 - IRQ 중에서도 당당히 1 번을 차지하고 있다.


키보드는 항상 IRQ 1 번을 차지하고 있다.

테크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o88o88o
..
(2001-10-11 19:24:41)
bruckner
제가 알기로는 IRQ는 번호가 작을수록

순위가 낮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느린 디바이스 일수록 낮은 번호지요

키보드->시리얼->패러럴->->->하드 등등

타이핑이 제아무리 빨라도 시리얼 보다 당연히 느리니

키보드는 만고부동의 IRQ 1번 이지요....



(2001-07-05 19:29:40)
riversoo
보통... 멤브레인은 전도성 잉크로 회로가 얽기
(2001-07-22 21:50:00)
elec94
우선 키보드 감이 엄청조은데여
님이 말한거 처럼 마니 쓰면 안조아지나여?
마소 내츄럴 키보드 쓰다가 이걸루 바꿔서 쓰고있는데
감이 좋네여
님이 생각하시기엔 어떠신지여?
그리고 수명은 얼마나 되는지 ?

(2001-09-28 21:47:08)
cimmdi
모토롤라의 68000계열은 IRQ 번호가 낮을수록 우선 순위가 낮은게
맞습니다만 현재의 PC 호환기종의 경우 IRQ 번호가 낮을수록 우선
순위가 높습니다. 이건 오리지날 PC에서 사용된 인터럽트 컨트롤러인
8259가 그렇게 설계되어 있는데 따른것입니다. 최초의 PC는
8259가 한 개 들어있었고 AT 이후에 두 개를 연결해서 쓰고 있는데
두번째 8259의 최종 출력은 첫번째 8259의 IRQ2번 단자에
연결되어있습니다. 따라서 굳이 우선 순위를 따지자면

IRQ0
IRQ1
IRQ2,IRQ8,9.10.11.12.13,14,15
IRQ3
IRQ4
IRQ5
IRQ6
IRQ7

가 됩니다. 그래서 ISA버스에서 XT시절에 2번이 있던
자리에는
9번이 배정되고 2번은 자기 밑에 딸려있는 8-15까지의 인터럽트
요청을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우선 순위 배정은 처리속도가 빨라야하느냐
하는 것보다는
우선적으로 처리해야하는 일에 우선 순위를 주는게 원칙입니다.
IRQ0 에 타이머가 배정된 이유는 TIMER가 OS에서 태스크를 관리하는
기본이 되기 때문입니다. 다른 작업때문에 TIMER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 기본이 흔들리겠죠. 키보드가 1이 배치된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른 작업에서 문제가 발생했을때 키보드의 인터럽트 순위가 낮다면
그리고 문제를 발생시킨 인터럽트의 우선 순위가 더 높다면
전원을 끄거나 리셋 시키기 전에는 그 문제에 개입할 방법이 없습니다.
물론 이것은 모든 인터럽트 핸들러들이 상위 인터럽트를 허용하도록
구성되었을 경우에 해당하겠지만 말입니다. 일반적으로 우선 순위에
관계없이 모든 인터럽트 요구가 제대로 수행되어야 하겠기에 사실
우선 순위라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날의 PC의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서 성능과 규모는 과거에
정해진 인터럽트 우선 순위같은 것이 별 의미없어 보이게
만들어버렸지만 최초 PC설계자들은 저런 이유로 타이머와 키보드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부여했을 거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2001-07-12 02:01:10)
carpediemis
저도 집에서는 기계식 키보드 회사에선 멤브레인방식이라 둘의 차이를 느낄수 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자신이 쓰는 기계식의 소리가 경쾌하게 들리지만 다른사람이 들을때 씨끄러운것 빼고는 다 좋은것 같네요.
옛날 기계식이라 윈도우 단축키 같은건 없지만 원래 윈도우 단축키는 쓰지 않기때문에 불편하지 않구요.
기계식의 키를 누르는 감촉은 절대 멤브레인 방식이 따라오지 못하죠.
다음 리뷰 기대됩니다.
그럼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2001-06-13 10:57:48)
greyhame
멤브레인 스위치를 이루는 박막들을 멤브레인 이라고 합니다. 멤브레인으로 만들어진 키보드를 멤브레인 키보드라고 하구요.

http://www.membraneswitchtech.com/switch.htm

스프링 역할을 하는 고무를 멤브레인 이라고 하는게 아니죠...

(2001-06-16 00:24:52)
spcat
예전 XT시대에 쓰던것이 기계식일까요? ^^

아무튼...

기계식 키보드를 한번 써보고 싶게 만드는(!)

좋은(?) 강좌였던것 같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01-06-14 14:39:17)
click
아 기계식 키보드...

따닥 거리는 그 키감...

죽음이져...

개인적으로는 기계식 스프링 키보드를 선호합니다.

ㅜ.ㅡ

지금은 구하기도 힘들더군요...

^^;

강좌 잘봤어요...

그럼 즐건 시간~!

(2001-06-14 11:15:41)
lance
아아아아...

오비 맥주의 옛날 버전인 넥스 맥주가 생각이 난다.

예전 엠티가서 산골에서 맥주를 사는데, 그당시 라거가 첨 나왔슴. 근데 산골 구멍가게 아저씨가 넥스를 주더라는.... 아아아아... 넥스 맥주....

(2001-06-13 11:18:24)
ysaccs
아론 키보드는 메인보드를 무척 탑니다. 때문에 메이저급 보드회사들중에 유니텍만 제대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키보드가 오류가 생기는 이상한 특징을 보이거든요..아시는 분은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IBM제품을 그래도 본따서 만든 제품이죠..

키보드상표 중에 Sejin이라는 업체가 있는거 아시죠?
진돗개 나오는 그 세진이 아니라 각종 인터페이스장치들을 개발하는 sejin입니다.
www.sejin.com에 가서 한국어페이지를 보시면 각종 키보드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무선,칼라,기계식,미니 등...)
전 예전에 구로동 세진 공장창고(창고 하나가 엔간한 빌딩만하고 그 안에 키보드가 수만개???정도 쌓여있습니다. 더 많을지도...- _-;;)에 직접가서 구입하였습니다.
키보드감은 떨꺽~보다는 퉁퉁~이라고나 할까요?
좀 탄력성이 있는 개인적으로 더 선호하는 스타일입니다. IBM제품도 있긴하지만 떨꺽이는 감도가 꽤 뻑뻑해져서 쓰지는 않구요...개인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까 한번 쳐보고 구입하시는게 좋을듯 하네요..
가격은 5만원 좀 안된걸로 기억하고 있구요..

혹시 필립스,컴팩,IBM,알프스(??였던가?)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할 수 있는 경로(해외주문 방식말구 국내에서)를 아시는분은 글좀 남겨 주세요...

(2001-06-15 15:52:04)
prauda
'N'은 물론이고 다른 글자도 입력할 수 있지요..

메모장이나 다른 에디터(지금 여기서도 되네요...) 열고 Alt + '7','8' : 'N'
(Alt 누른 상태에서 오른쪽 숫자 Pad '7'과 '8'을 연속으로 누릅니다.)

위와 같이 1부터 255까지 해보세요.. ^^


(2001-06-15 13:28:31)
nexist
제가 알기로 현재 세진 박스에 유통되고 있는 기계식이 아론에서 공급된 OEM 제품인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시장에서 아론 이름으로 판매되는 기계식 제품은 없으며 세진 기계식으로 판매되는 제품이 바로 아론 기계식 키보드 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01-06-15 16:01:03)
nexist
안녕하세요. 테크노아의 배상호 입니다.

저또한 이번 강좌(키보드 리뷰를 위해 선행되어야 한다는 생각에서)를 준비하고 작성하면서 제가 기존에 알고 있던 상식과 대학교에서 배웠던 회로이론에 대한 지식등 다양한 정보를 찾아가면서 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제가 가장 혼란스러워 했던 부분 중의 하나가 바로 Membrane (막) 이라는 용어의 사용입니다.

제가 학교에서 배우기로 박막의 경우 Membrane 이라는 말 보다는 thin film 이라는 말을 사용합니다. ( 절대 membrane 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

이러한 이유로 인해 기존에 제가 알고 있던 멤브레인이 지칭하는 부분에 대해 혼란스러웠습니다. 차라리 학교에서 배우지 않았다면 이런 혼란은 없었을 테지요.

결정적으로 아래의 연재를 보시면 제가 왜 혼란스러워 했는가를 아시게 될 것입니다.

HOWPC 98년 1월호 키보드 구조에 대한 내용입니다.
http://pc.howow.com/howpc/199801/hw/04.html
( 멤브레인 하단에 세 장의 박막이 위치하는데 이를 시트라 표현하고 있습니다. )


어느 내용이 맞는지 물론 중요합니다만 이러한 난해함 속에서 제가 이 강좌를 연재한 이유는 이러한 사실 만큼이나보다는 < 고무막과 박막 >을 이용한 키보드의 동작원리를 이해하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좋은 지적 감사드리며, 앞으로 여유를 가지고 좀 더 좋은 강좌와 리뷰 그리고 벤치를 준비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2001-06-16 01:59:13)
ysaccs
세진 기계식은 박스로 팔지 않습니다.
아론 기계식과 세진 제품 모두 갖고 있으며 제가 분해해서 뜯어본 결과 제품의 스위치가 틀립니다. 물론 키감도 틀리구요 제품의 형태도 틀립니다......
아론은 IBM제품이 좀 가볍게 느껴지는 반면 세진은 그런 떨꺽거리는 느낌이 덜하고 튕기는 느낌입니다.
세진 기계식을 박스로 판다는 것은 어디서도 들어본적이 없는데 혹시 파는 곳을 가르쳐 주시면 참고하겠습니다.
제조업체도 분명히 세진으로 되어있는데요....OEM이라 하면 상표만 붙이고 제조업체는 만든 곳의 이름이 붙는거 아니던가요?
아.....저도 헤깔리네요.......ㅡ .ㅡ;;

(2001-06-16 03:38:07)
y3636
IBM기계식 키보드를. 개당 3만원인가에.. 몇년전에 세운상가에 덤핑이 뜬 적이 있습니다. ^^; 10만원이나 하던가요? 쿠허.. ㅠ.ㅠ......

10개 사서, 이 사람 저 사람 나눠주고, 지금 집에 두개인가 남아 있습니다. 모두 쓰고 잇는데요..

몇년 쓰다보니, 이놈도 타이핑 감각이 떨어지더군요. 어느정도 버티다가 어느정도 이상 스위치가 들어가면, 딸각 하고 자기 스스로 들어가는건.. 여전히 건재합니다만, 그 탄력이 예전같지 않게 되더라구요.

게다가 윈도우즈키도(핫키로 많이 사용합니다. -_-; 컨트롤이나 알트는 응용플그림에서 마니 사용하니깐.. 음..) 없으니 불편하고... ^^;

차라리 3만원짜리 마소키보드를 사서 6개월이나 1년에 한번씩 바꾸어주는 것도..괜찮을 듯 싶네요.. ^^

(2001-06-18 13:53:18)
greyhame
HowPC는 분명히 책으로 출판되는 잡지로 알고 있는데 잘못된 정보를 버젓히 올려놓았군요.
1998년 부터 저런 잘못된 정보가 나돌았으면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멤브레인에 대해서 잘못알고 있겠군요.. ㅡ.ㅡ;
이러다가는 누군가 제대로된 정보를 제공하려고 했다가 거짓말쟁이로 몰리는 일도 생기겠내요. ^^;

(2001-06-16 15:05:25)
kalstein
집에 있긴 한데...안쓰는...아니 못쓰는중 ㅡ.ㅡ;;;

키보드 이넘이...인식이 되었다 안되었다 ㅡ.ㅡaa

짱나서...걍 마소꺼 쓰는중입니다.

케이블이 나간거...는 아닌거 같은뎁 ㅡ.ㅡ;;;

멘보드는 p3v4x 쓰구요....냠...

왜 안될까요?...

(2001-06-23 16:13:20)
chaeyk
다른 데서 잘 다루지 않는 내용이라
재미있게 읽었네요

(2001-08-21 00:01:59)
skyeyski
어떤 방법으로 상호 통신을 하는지 알려주세요..
검정,빨강,흰색,녹색 이렇게 4개가 있던데..
검정,빨강은 전원공급을하고 흰색, 녹색은 데이타를
주고 받는 역활을 하나요....?
어떤 방식으로 통신이 이루어지는지요..?

(2002-09-30 02:50:04)
shipwrec
-_-;

1. 적당히 사이트 접속, N을 찾아서 복사-붙여넣기

2. 윈도우2k서부터 제공되는 마우스로 클릭하는 자판

3. 문자인식 소프트웨어설치후, 타블랫이나 마우스로

(2002-09-15 17:59:0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1)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