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기획&벤치 > 강좌
[정보] IDF 리포트#1 : CPU
테크노아  |  webmaster@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0.02.28  21:0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IDF(Intel Developer Forum) 리포트#1 : CPU

 

인텔 개발자 포럼에서 인텔은 단지 첫날 2시간 만에 지난 수 개월 동안 우리가 포착했던 사실 이상의 것을 데모시연하고 발표하였으며, 단시간에 사상 최초로 고속 클럭의 CPU를 선보였다.

회장인 앤디 그로브씨(Andy Grove)씨와 수석 부사장인 알버트 유(Albert Yu) 씨 주도하에 열린 연설에서, 칩셋에 대해서는 Solano, Solano2, Camino 2와 같은 몇몇 이름을 거론하는 것으로 끝이 났으며, 당연한 사실이지만, 주 초점은 곧 출시될 Willametta 프로세서에 탑재될 IA-32 아키텍쳐와 인텔의 최고급품 서버 플랫폼인 Itanium(?) 이었다.

 

Willamette

알버트 유씨가 연설중 데모 시연한 Willamette는 1.5GHz 코어 클럭 속도로 동작되었으며, 유씨에 따르면, 이 1.5GHz 칩은 Willamette 프로세서용 인텔 실리콘의 첫 번째 주자가 될 것이며 클럭 속도는 초기 제품의 경우 1.5GHz를 능가할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Willamette이 펜티엄-III 보다 제공해줄 수 있는 장점은 과연 무엇일까? 여러분이 Willamette 아키텍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곧 발표될 IDF의 요약 기사에서는 Willamette이 데스크탑에 제공하는 요소들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을 제공할 것이다.

Willamette은 1.5GHz 이상의 클럭속도로 수십만개 분량이 금년 말까지 출하될 되지 않을까? 이러한 예상은 앞서 1.5GHz로 데모를 시연한데서 예상해볼 수 있으며, 제조 공정이 안정화되는 시점에 이를 경우 클럭 속도가 더 증가될 수 있다고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다.

CPU 자체는 여전히 0.18 미크론기술과 알루미늄 연결 기술을 사용하며, 이는 AMD가 최근 구리 연결 기술을 사용한 1.1GHz의 Thunderbird를 데모 시연한 것과는 상반된다. 인텔에 따르면, 구리 연결 기술은 2001년 말경에나 사용될 것이라 하며, 그때까지는 현재의 알루미늄 연결 기술을 고수할 방침이라 한다. 그러므로, 인텔이 알루미늄을 사용한다는 사실은 앞서 언급한 1.5GHz 클럭 데모 시연에 대한 명확한 뒷받침을 해주는 것은 아니다.

CPU로서 Willamette의 특징은 기존 인텔 제품에서 볼 수 없었던 몇가지 독특한 점을 가지고 있다. Willamette은 우선 128bit SIMD 정수 및 double precision 64bit SIMD 실수 명령어를 다룰 수 있는 인텔의 기존 오리지널 SSE 명령어를 향상시킨 SSE2(Streaming SIMD Extension 2)를 적용한 최초의 제품이 될 것이다. 물론 SSE2가 CPU의 전체적인 성능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은 나중의 문제라는 가정이 있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미 펜티엄-III 시스템에서 SSE가 성능을 상당히 개선시킬 수 있음을 본 바 있으며, SIMD-FP 명령어로 이익을 받을 수 있는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를 사용할 경우 SSE 명령어를 사용하는 벤치마크 테스트 프로그램에서의 성능 향상 만큼 좋은 성능을 보여준다. SSE2 명령어는 총 144개의 새로운 명령어로 구성되어 Willamette에 포함될 것이다.

Willamette의 가장 큰 특징중 하나는 정수 ALU(Arithmetic Logic Unit)가 CPU 클럭 속도의 2배로 동작한다는 것이다. 이는 1.5GHz Willamette의 경우 정수 ALU가 실제로는 3.0GHz의 속도로 동작함을 의미한다. 물론, 게임과 같이 상당 부분 실수 연산에 초점이 맞춰져 이에 성능이 의존적인 경우에는 성능 향상이 거의 없겠지만, 정수 성능에 의존적인 기타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에 있어서는 Willamette이 발군의 성능을 나타낼 수 있다.

Willamette은 P6 버스와 유사한 데이터 전송률을 증가시킨 프로토콜 포맷의 새로운 버스를 사용할 것이다. 인텔은 이 버스가 400MHz로 동작할 것이라 하고 있지만, Athlon의 200MHz EV6 버스가 실제로는 DDR과 유사한 기술을 사용하여 100MHz 버스 클럭의 rising 및 falling edge에서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으며, Willamette의 경우도 버스는 100MHz DDR로 운영되어 클럭의 rising/falling edge에서 데이터 전송을 2배로 향상시킬 것이다. 인텔이 200MHz로 실제 동작하는 버스를 사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인텔이 최근 발표한 Quad Pumped Bus를 고려할 때 100MHz의 FSB를 사용할 것이라는게 좀더 타당할 것 같다.

최근 Willamette용 칩셋이 Tahema가 될 것이며, 이는 RDRAM만을 지원할 것이라는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소식통에 의하면, Willamette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시점에서는 RDRAM의 가격이 훨씬 저렴해지길 소비자들이 바라게 될 것이며, 이로인해 RDRAM의 가격이 높을 경우 일반 사용자들은 Willamette을 외면할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 한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이 실제로 나타날지 그렇지 않을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이며, 이는 시간만이 이야기해 줄 것이다.

인텔이 데모 시연한 1.5GHz Willamette은 일반적인 벤치마크 프로그램이 아닌 인텔의 Frequency ID 유틸리티만을 보여주고 있어 많은 실망감을 안겨주었다. 이는 최초의 리비전 실리콘 제품이기에 별다른 안정성을 필요치 않는 Frequency ID 유틸리티 이외에는 아마도 실행이 안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예상을 하게끔 한다. 결국, 인텔은 Winstone이나 SysMark 등에서 다운 등이 유발되는 모습을 보이기 싫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볼 수 있으며, 단지 클럭 속도 전쟁에서 - AMD는 1.1GHz의 Thunderbird를 데모 시연한 바 있고, 850MHz의 Athlon을 발표하고 있으므로 - 자사가 최고의 자리에 있다는 사실을 보이고 싶었을런지 모른다.

 

Timna

비록 Willamette만큼 커다랗지는 않았지만, 또하나의 흥미거리는 Timna가 아니였나 싶다. Timna는 인텔의 Smart Integration 기술을 이용한 최초의 프로세서라 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통해 $600 이하에서 파워풀한 CPU 파워를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Smart Integration은 기본적으로 메모리 컨트롤러와 그래픽 컨트롤러를 메인보드로부터 분리시켜 CPU에 직접 집적시키는 것이다. 이는 Timna가 복잡한 3D 그래픽 가속기와는 비교하기에는 그렇지만, 입문자를 위한 시장에서는 충분히 성공적일 수 있다.

인텔에 따르면, Timna는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이 아닌 i752 그래픽 코어의 확장 버전을 집적하고 있어 전적으로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므로, Timna가 노트북 솔루션으로 시장에 참여한다면 훌륭한 솔루션의 위치로 설 수 있을 것이다.

 

칩셋

최근 가장 큰 이야깃거리중 한가지는 i820 칩셋상에서 RDRAM만을 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는 점이다. 여기에서 우리가 추론할 수 있는 것은, 인텔이 DDR SDRAM을 서버 플랫폼에서 확실히 사용할 것이라는 점과 그들이 RDRAM을 저가형 시스템을 위한 솔루션이라 언급하지도 않았지만, 그렇다고 고성능 시스템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이야기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모든 데스크탑이 DDR SDRAM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며, 인텔은 지속적으로 RDRAM을 옵션으로 남겨둘 것이라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인텔에 따르면, 프로세서의 성능이 증가함에 따라, RDRAM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익도 함께 증가할 것이라 한다. 현재 인텔은 RDRAM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익은 25% 정도이며, CPU의 성능이 증가하면 30%까지도 증가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인텔은 데스크탑 시장에서 DDR SDRAM의 비중을 현재까지는 크게 두지 않고 있다.

또한가지 주목해야할 점은 인텔이 향후 1-2년 안에 저가형 시장에서도 RDRAM이 옵션이 될 것이라고 시사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인텔이 RDRAM을 고가의 메모리 표준으로 삼는데 실패했음에도, 이에 대한 매우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며, 내년에는 RDRAM에 대한 이야기가 좀더 흥미로와질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Firing Squad

송대혁 / brainbox@technoa.co.kr

테크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hope21th
..
(2001-09-29 19:49:07)
drevil
냉무.
(2002-10-28 17:09:1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