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기획&벤치 > 벤치마크
Design : Fuji Xerox Docuprint C3210DX
테크노아  |  webmaster@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8.13  14:4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후지 제록스의 Docuprint C3210DX(이하 C3210DX) 역시 기존 후지 제록스에서 내놓은 Docuprint 시리즈 프린터의 기본적인 레이아웃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종전 제품들이 그러하듯이 외형은 부드럽게 처리된 R값을 갖는 직육면체 스타일이며, 전통적인 하방 급지, 상단 배지구조를 이용한다.
 

전통적인 하방 급지, 상단 배지구조를 이용한다.

 

▲ C3210DX는 2x16 텍스트 LCD를 쓴다.


중급형 이상의 레이저프린터의 경우 초기 설정 및 기기 제어를 위해 내부정보를 표시할 수 있는 상태표시 LCD를 가지는 경우가 많다. C3210DX 또한 마찬가지로 2x16 텍스트 LCD를 쓴다. 제어 패널의 기본 레이아웃은 이전 Docuprint 시리즈와 거의 동일한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으며 하단에는 별도로 2개의 상태 표시 램프가 존재한다.
 

옵션 트레이를 달면 추가로 550매의 용지를 적재 할 수 있다.


C3210DX 역시 많은 인쇄량을 가지는 오피스 환경을 위한 제품인 만큼 하단 용지 트레이는 550매의 넉넉한 용지 적재량을 가진다. 따로 구입 가능한 옵션 트레이를 달면 추가로 550매의 용지 적재가 가능하다.
 

전면 커버를 열면 수동 급지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커버를 열면 상단에는 퓨저 유닛이 위치한다.


유지 보수를 위한 개폐는 또한 기존 Docuprint 시리즈와 같은 방식으로, 상단의 제어패널 부와 전면 커버를 포함한 하나의 커버를 열면 가능하다. 커버를 열면 상단에는 퓨저 유닛이 위치한다.
 

OPC 드럼은 별도의 보호커버 없이 노출되어 있다.


싱글 패스 방식을 사용하는 컬러 레이저프린터의 상당수가 그러하듯 CX3210DX도 CP4005DN과 마찬가지로 수직으로 일렬 배치된 토너 구조를 갖는다. 토너 배치순서는 K, C, M, Y 순서로 헤드 역할을 하는 OPC 드럼은 별도의 보호커버 없이 노출되어 있다.
 

토너 카트리지의 반대편에는 용지 이송을 위한 벨트 드라이브 유닛이 보인다.


C3210DX는 양면 인쇄를 기본으로 지원한다. 벨트 드라이브 유닛을 분리하면 후면에 위치한 양면 인쇄 유닛을 확인할 수 있다.
 

USB인터페이스 외에도 전통적인 병렬 포트와 네트워크 어댑터가 달려 있다.


후면에는 인터페이스 장착 및 전원 입력부가 보인다. C3210DX는 USB인터페이스 외에도 전통적인 병렬 포트 연결 방식도 지원하며, 오피스 환경을 지향한 제품답게 네트워크 어댑터를 장착하고 있어 네트워크 프린터로의 사용도 가능하다.
 

핸드스크류를 돌려 열면 네트워크 컨트롤러 및 프린터의 메인 컨트롤러를 볼 수 있다.


후면의 핸드스크류를 돌려 열면 네트워크 컨트롤러 및 프린터의 메인 컨트롤러를 볼 수 있다. C3210DX는 기본 128MB의 내장 메모리를 탑재하며 확장 슬롯을 사용해 최대 512MB를 추가해 640MB의 메모리 구성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테크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