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뉴스 > 연예뉴스
이파니, '가자!장미여관으로'에서 파격적인 춤 선보여
테크노아  |  webmaster@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0.10  18:13: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80년대는 전 세계가 춤 열풍으로 몰아넣었던 시대다.2011년 춤을 정면에 내세운 연극이 있어 화제다.성인 세미뮤지컬'가자!장미여관으로'가 춤바람으로대학로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대학로를 감싸고 있는 성인연극의 열풍은 숫한 화제를 몰고 오며 여러 형태로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거듭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의 형태는 어떻게 여배우의 옷을 벗기는냐에 초점을 맞추어왔고 그러면서 연극의 완성도 보단 조금 더 노골적인 표현과 자극적인 형태로만 흘러가며 관객들의 말초신경을 자극할 수 있는 연극으로 변질되는 듯 보였다.



과도기를 겪은 성인연극이 마광수 원작 '가자! 장미여관으로'를 통해 진화하고 있다.

연세대 교수인 마광수씨의 탄탄한 각본은 팽팽한 긴장감과 순간순간의 위트, 마광수식의 파격적인 대사들로 관객들에 재미를 선사하기 충분하며 안무가로 참가한 뮤지컬 배우인 주원성씨의 안무는 이파니라는 배우와 만나며 매혹적인 춤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키기 충분하다.

극의 시작과 함께 펼쳐지는 춤의 향연은 클럽에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킬 만큼 환상적이며
화려한 조명과 가슴을 파고드는 경쾌한 리듬에 10여명의 배우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파워 넘치는 역동적인 군무와 화려한 기술은 탄성을 자아내고 섹시한 힙합걸로 변신한 이파니의 핫한 섹시댄스는 입을 다물 수 없는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을 정도로 매혹적이다.

'가자! 장미여관으로'에 불어 닥친 춤바람은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듯한 재미와 숨을 멈추게 만드는 섹스어필한 몸짓으로 무장하고 10월22일 관객의 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테크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