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뉴스 > 업계소식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2018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 현황 보고서 발표
이경석 기자  |  it@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6  17:31: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오늘, 2018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 현황 보고서 결과를 발표했다.

2018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 현황 보고서는 지난 달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했거나, 비디오나 음악을 온라인에서 스트리밍한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한국, 영국, 미국 등 10개국 18세 이상 소비자 5,000명의 답변을 토대로 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전세계 소비자들은 점점 더 인터넷 연결 장치에 의존하고 있으며, 응답자의 80%가 디지털 기술이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변했다.

또한, 조사 대상자의 거의 절반 가량이 휴대폰은 일상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부분이며, 휴대폰 없이 하루도 살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10 개국의 응답자들은 디지털 미디어와의 상호작용 및 삶에 미치는 기술의 영향력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선호하는 디지털 장치와 얼마 동안 떨어질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전세계 소비자의 48%가 휴대폰과 하루도 떨어질 수 없다고 답변했다.

휴대폰에 대한 의존도는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이 가장 높았는데, 소비자의 69 %가 휴대폰을 포기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휴대폰에 이어 2번째로 중요한 기술에는 노트북과 데스크톱 PC가 꼽혔으며, 전세계 응답자의 33 %가 하루도 디지털 기기와 떨어질 수 없다고 답변했다.
   
 
   
또한, 소비자들은 아직까지는 아마존 에코, 구글 홈과 같은 디지털 비서를 폭넓게 사용하고 있지는 않았다.

전세계적으로 현재 19%만이 이들 기기 중 하나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사용율은 미국이 35%로 가장 높고, 일본이 7%로 가장 낮았다.

단 35%의 소비자만이 날씨, 뉴스, 리서치와 같은 일반적인 정보를 얻는데 디지털 비서를 완전히 신뢰한다고 답변했다.

1/3 미만(29%)은 온라인 쇼핑에, 22%는 홈 오토메이션 분야에 디지털 비서를 완전히 신뢰한다고 답변했다.
   
 
   
이번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인터넷 연결 장치를 사용할 때 가장 큰 우려 사항은 보안 : 전세계 소비자 중 거의 절반 (45%) 가량이 디지털 비서가 수집한 데이터의 개인정보보호 문제를 우려했으며, 42%는 장치에 대한 보안 및 해킹 가능성에 대해 우려했다.

2. 엔터테인먼트는 디지털 방식이 대세이며, 음악이 이러한 트렌드를 주도 : 전세계 61%의 소비자들은 DVD보다는 영화, TV 프로그램, 음악 등을 즐길 때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을 더 선호했다.

음악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53%가 스트리밍 방식을 선호했으며 8%만이 여전히 오디오 CD를 구매하고 있었다.

음악은 전세계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온라인 콘텐츠였으며, 영화, TV 프로그램, 앱이 그 뒤를 이었다.

3. 소비자들은 고품질 온라인 서비스 기대 : 대부분의 소비자(88%)들은 디지털 콘텐츠 사용 및 액세스 과정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 1/3(37%)이 가장 주된 불편함으로 재생 중단이나 리버퍼링을 꼽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피플
[e피플] 꿈을 향해 날아가는 공군 하사 김종엽
[e피플] 꿈을 향해 날아가는 공군 하사 김종엽
20대라면 누구나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존재한다.하지만 걱정만 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이번 인물 인터뷰는 이런 걱정을 뒤로하고 20대의 패기로 꿈을 향해 ...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