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뉴스 > 업계소식
윈드리버, NASA 아르테미스 미션에 RTOS 및 시뮬레이션 시스템 공급
이경석 기자  |  it@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30  16:40: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윈드리버는 미 항공 우주국이 발사한 아르테미스 1호에 자사의 실시간 운영체제 VxWorks 및 시뮬레이션 시스템 Wind River Simics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6일 발사에 성공한 미국의 달 탐사 로켓인 '아르테미스 1호' 미션은 다양한 지능형 시스템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단계의 발사와 달 착륙을 제어하는 우주발사시스템에서부터 생명 유지와 통신 및 달 궤도 공전을 담당하는 오리온 우주선을 비롯해 다양한 과학 실험 시스템이 여기에 포함된다.

아르테미스에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윈드리버 스튜디오의 일부인 실시간 운영체제 VxWorks가 탑재되었으며, 발사 전 테스트에는 풀-시스템 시뮬레이터 ‘윈드리버 시믹스’가 사용됐다.

이번에 발사된 첫번째 아르테미스 미션은 오리온과 SLS 로켓의 성능을 확인하고, 달 궤도를 돌아 지구로 귀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나사는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향후 최초의 여성과 최초의 유색 인종 우주비행사가 달 착륙에 나서게 것이라며, 첫 번째 미션이 앞으로의 여정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밝혔다.

아르테미스 1호에는 다양한 최초의 시도가 담겨 있는데, 그 중 하나는 우주 비행사가 탑승하지는 않았으나 오리온 우주선을 처음 달에 착륙시킨다는 것이다.

또한 이번 미션을 위해 880만 파운드의 추력을 제공하는 새로운 우주 발사 시스템의 첫번째 테스트로, 향후 미션에는 더 많은 추력이 더해질 예정이다. 이 밖에 로켓 페이로드에도 여러가지 최초의 혁신 과학 및 기술 미션이 적용됐다.

아르테미스 2호는 이번 임무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통해 학습한 후 달을 향하는 첫 유인 임무가 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정기적인 아르테미스 미션을 통해 달과 지구를 잇는 게이트웨이를 마련하고, 달에서의 생명 및 과학 미션을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이 계획의 골자이다.

나사는 또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생물체에 대한 방사선 효과, 달에서의 수소 연구와 같은 다양한 주제를 탐구하고 태양 돛, 라그랑주 포인트 제어 기술과 같은 새로운 기술을 연구하는 등, 우주비행사 탑승 우주선과 함께 13개의 과학 미션을 수행할 계획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