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뉴스 > 해외
VOD 시장 2010년까지 130억 달러 규모 성장 예상
테크노아  |  webmaster@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6.09.14  21:15: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목 없음

애플 컴퓨터, 아마존닷컴 등 해외의 굵직한 업체들이 자사 자원을 주문형 비디오 (VOD: Video-on-Demand)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조사기관인 아이서플라이는 전세계 VOD 시장이 2010년까지 13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 보았다.

VOD 성장은 IPTV, 위성 사업자 등 다양한 방면을 통해 주도될 것이다. 2006년은 비록 VOD 시장에 있어 시작 단계에 불과하지만, 2008년 경에는 이 시장이 본격적으로 불어나기 시작해 VOD를 제공할 수 있는 장비 시장이 성숙하는 단계에 들어서게 될 것이다. 2010년까지는 전세계 VOD 시장이 수익면에서 126억 달러 규모가 되어 2006년 17억 달러에 비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아이서플라이는 언급했다.

chart

전세계적인 IPTV 장비의 보급, 내려받고 기록할 수 있는 컨텐츠, 늘어나는 영화 컨텐츠, IP 연결이 가능한 소비자 가전의 증가 가능성, 휴대폰 TV 시장의 대두 등 다양한 요소가 맞물려 VOD는 빠르게 생활 속으로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성장 예측은 많은 업계의 다수 업체들이 흥미를 보이는 이유 중 하나이다.

광대역/인터넷 VOD는 애플이 가장 흥미 있어하는 분야이면서 VOD 범주 중 가장 도전적이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광대역 전송은 서비스 제공업자들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광대역 네트워크의 정도를 넘어선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고 거론되고 있다. 이 기술은 소비자 데이터 광대역 연결에 의존하면서 품질과 전송 측면에서의 보장이 낮은 편이다.

그러나 이런 류의 VOD는 IPTV 보다 제약이 적어서 컨텐츠가 더욱 많은 사용자에게 최소한의 지형적 제한을 받으면서 제공될 수 있다. 이런 면에서 광대역/인터넷 방식은 어쩌면 VOD 시장에 대한 잠식력이 가장 강하다고 볼 수도 있다.

여러 기술 표준의 도전에도 불구하고, 케이블은 VOD 시장에 있어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아이서플라이는 언급했다. 경쟁적인 측면에서 케이블 업체들은 그들의 가입자를 기반으로 한 이점이 가장 강하고, 좀 더 발전된 형태의 SVOD (Subscription VOD), 프리미엄 채널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가 실지로 준비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테크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6)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신창대
HD쪽도 아직...
(2006-09-18 13:31:02)
류경범
아직은 좀 멀었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데요.. -_-a
(2006-09-16 00:25:27)
염태섭
주문형 비디오라..언젠가 쓸일이 있겠죠?^^
(2006-09-15 09:27:05)
고용준
한편으로는 볼만한 영화 프로가 늘어야 한다는 얘기네요..
(2006-09-15 01:38:38)
오병주
IPTV는 아직 갈길이 멀었네요..
(2006-09-14 21:42:53)
장성인
결국 케이블 이 VOD 시장에 가장 유리 할것 이라는 뜻인것 같군요.
(2006-09-14 21:30:1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6)
e피플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e피플] 나이가 대수?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시험 100점 맞은 NCS교육생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공부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더군다나 실업인 상태에서 공부하는 것이라면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하지만 이를 비웃듯이 극복하고, 올해 2월 공조냉동기능사...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