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아
> 뉴스 > 해외
포티넷, 글로벌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장민영 기자  |  technoa@techno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09: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포티넷코리아는 오늘,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이 발간한 2017년 4분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기업당 공격이 전 분기 대비 증가했으며, 자동화되고 정교한 스웜 공격으로 인해 조직에서 사용자, 애플리케이션, 장치를 보호하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의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다.

스웜 사이버 공격은 용량, 다양성, 속도 면에서 점차 진화

조직을 겨냥한 공격은 점차 빠른 속도로 정교해지고 있다.

디지털 전환은 비즈니스 구성에 변화를 가져오는 것뿐만 아니라, 사이버 범죄자들이 공격 범위를 확대해 새로운 공격 기회를 확보하는데 영향을 준다.

사이버 범죄자들은 여러 취약성, 장치, 액세스 포인트를 동시에 타깃으로 삼으면서, 보다 새로운 스웜 기능을 실행한다.

위협이 빠르게 개발되고, 새로운 변종이 신속하게 확산되면서 많은 조직들이 이에 대응하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1. 위협 양이 크게 급증 : 기업당 평균 274 건의 익스플로잇이 탐지되었으며, 이는 전 분기 대비 82 % 증가한 수치이다. 멀웨어 변종군의 수는 25 % 증가했으며, 고유 변종군은 19 % 증가했다.

이 데이터는 용량 증가뿐만 아니라, 멀웨어의 진화도 함께 나타낸다.

또한, HTTPS 및 SSL을 사용하는 암호화된 트래픽은 전체 네트워크 트래픽에서 평균 약 60 % 증가했다.

암호화는 코어, 클라우드, 엔드포인트 환경에서 이동 중인 데이터를 보호하는데 확실한 효과가 있으나, 전통적인 보안 솔루션에는 실제적인 과제가 되기도 한다.
 
2. IoT 공격 강도 : 상위 20 개 공격 중 3 개가 대상화된 IoT 장치를 식별했으며, 익스플로잇 활동은 Wi-Fi 카메라와 같은 장치에서 4 배 증가했다.

또한 단일 취약점을 이용하던 이전 공격과 달리, 리퍼 및 하지메와 같은 새로운 IoT 봇넷은 동시에 여러 취약점을 타깃으로 삼을 수 있다. 이 같은 다중 벡터 방식은 대응하기가 훨씬 어렵다.

리퍼의 유연한 프레임워크는 새롭고 더욱 악의적인 공격을 위해 코드를 보다 쉽고 빠르게 업데이트할 수 있다.

스웜의 영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실례로, 리퍼와 관련된 익스플로잇 양이 5만에서 270만 건으로 크게 급증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3. 랜섬웨어의 지속적인 공격 : 이번 보고서에서 여러 종류의 랜섬웨어가 멀웨어 변종의 목록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록키는 가장 널리 퍼진 멀웨어 변종이었고, 글로브임포스터가 그 뒤를 이었다. 새롭게 등장한 록키는 몸값을 요청하기 전에 스팸을 통해 수신인을 속인다.

또한, 다크넷에서는 비트코인만 사용되었으나, 모네로와 같은 다른 형태의 디지털 통화도 사용되고 있다.

아태지역에서는 새로운 멀웨어 변종과 랜섬웨어 드롭퍼가 가장 많이 유포된 멀웨어로 꼽힌다.
 
4. 증가하는 암호화폐 채굴 : 크립토마이닝 멀웨어는 전세계적으로 그리고 아태지역에서도 증가했다.

이는 수시로 변하는 비트코인 가격과 관련이 있다.

사이버 범죄자들은 디지털 통화의 성장세를 인식하고, 사용자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 CPU 리소스를 사용하는 컴퓨터에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이른바 크립토재킹을 감행한다.
 
5. 정교한 산업 멀웨어 : 산업 제어 시스템과 안전 설비 시스템에 대한 익스플로잇 활동이 증가하고 있다.

예를 들어 트리톤으로 명명된 멀웨어가 있다. 이는 본질적으로 포렌식 분석을 막기 위해 멀웨어 자체를 가비지 데이터로 덮어씀으로써 추척을 피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플랫폼은 중요한 핵심 인프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공격자들에게 매력적인 타겟이 된다. 공격이 성공하면 광범위한 악영향을 미치며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다.
 
6. 공격 다양성 : 스테가노그래피는 이미지에 악성 코드를 숨기는 공격이다.

지난 몇 년 동안은 주목을 받지 못한 공격 벡터였으나, 최근 재기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선다운 익스플로잇 킷은 스테가노그래피를 사용하여 정보를 탈취하는데 최근 일정 기간 동안 많은 조직들이 다른 어떤 익스플로잇 킷보다 이를 더 많이 사용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e피플
[e피플] 꿈을 향해 날아가는 공군 하사 김종엽
[e피플] 꿈을 향해 날아가는 공군 하사 김종엽
20대라면 누구나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존재한다.하지만 걱정만 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이번 인물 인터뷰는 이런 걱정을 뒤로하고 20대의 패기로 꿈을 향해 ...
제호 : 테크노아  |  발행인 : 김필규  |  편집인 : 김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규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2가길 18, 7F | 제보 : it@technoa.co.kr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룡6길 6 3F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7
등록일자 : 2008년 1월 14일  |  대표전화 : 070-8755-6291  |  FAX : 02-6280-9562
Copyright © 1999-2017 테크노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echnoa@technoa.co.kr